> BOOKS > 계간지 > 문학동네 계간
2009년 봄 통권 58호
12,000
10,800
문학동네
2009년 2월 26일 발행

황종연  응석쟁이의 예술
  2009년 봄호를 펴내며
 

  작가의 눈
  기획좌담  이적 타블로 이병률  세상에 대고 말한다, 나나 잘하자고
 

  젊은작가특집  황정은
  작가초상  심재천  그냥 바라봤어요. 그늘은 그늘대로, 희열은 희열대로
  작가론  남진우  네 속의 어린 소녀를 구하라 , 황정은 소설에 나타난 환상의 의미
  자전소설  파씨의 입문
 

  FOCUS 
  대담  신경숙 신수정  엄마는 한 세계 자체였다
  엄마와 함께 쓴 소설, 엄마를 부탁해
  작품론  류보선  ‘엄마’라는 유령들
  신경숙 장편소설 엄마를 부탁해 읽기
 

  장편연재 3 
  박범신  古山子
 

  단편소설
  윤대녕  도비도에서 생긴 일
  백영옥  육백만원의 사나이
  이영훈  우두(牛頭)의 초대
 

  2009, 문학성의 새로운 구성
  서영채  역설의 생산:문학성에 대한 성찰, 2009
  김홍중  행복의 예술, 그 희미한 메시아적 힘
  차미령  소설과 정치:‘소설은 무엇을 할 수 있는가’에 대한 단상
  좌담  심보선 서동욱 김행숙 신형철 
  감각적인 것과 정치적인 것 사이에서 , 오늘날 시는 무엇을 할 수 있는가
 

  시를 찾아서  진은영 시집 우리는 매일매일
  작품론  신형철  아름답고 정치적인 은유의 코뮌
  신작시  쓸모없는 이야기 외 2편
 

  시
  백무산  業 외 1편
  강형철  시집 앞에서 외 1편
  김형수  나그네 새 외 1편
  윤희상  장닭 외 1편
  최영미  보낸 편지함 외 1편
  이윤설  이 리듬은 외 1편
 

  해외작가를 찾아서  존 치버
  박인찬  위기의 중산층, 그들이 사는 안락하고 위태로운 세상
  존 치버의 소설 읽기
 

  특별기고 
  르 클레지오  패러독스의 숲에서 , 노벨문학상 수상 연설문
 

  리뷰
  좌담  권희철 강지희 조형래 조효원
  사라지는 것들의 궤적을 따라서 , 2008년 겨울의 한국소설
 

  서평
  이문재  종결어미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 정끝별, 와락
  박상수  도시 화이트칼라의 생활밀착형 자조와 우울
  허연, 나쁜 소년이 서 있다
  권희철  웃음의 형질 변환, 혹은 웃을 수 없는 분변학 , 성석제, 지금 행복해
  조연정  소년은 어떻게 이혼남이 되었는가 , 박현욱, 그 여자의 침대
  강지희  달로부터 귀환한 광대 - 염승숙, 채플린, 채플린
  정홍수  종언의 폐허에서 문학을 사랑하다 - 『몰락의 에티카』에 대한 J씨의 단상
  최정우  ‘무지한’ 스승의 ‘보편적’ 가르침:지적 해방이란 무엇인가
   자크 랑시에르, 무지한 스승
  이명호  젠더의 수행적 구성과 해체 , 주디스 버틀러, 『젠더 트러블』
  박덕규  시골스런 자연에서 포착한 동심의 현대성
  고양이와 통한 날, 맛의 거리, 불량꽃게
 

  제10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발표
  대상  전성희  거짓말 학교     우수상  류화선  첫서리가 내린 날
  제3회 문학동네어린이논픽션상 발표  수상작 없음
  제10회 서울동화일러스트레이션상 발표  수상작 없음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달출판사 031-955-1921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955-2666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출판 031-955-7979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955-1902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
닫기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찾아오시는길 채용안내 제휴문의 전화번호안내 문학동네카페 문학동네 페이스북 문학동네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