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OOKS > 베스트 셀러
단 한끼라도 여기에서
한가람, 박돼지
2016년 11월 15일 발행
252쪽 | 145*205 | 무선
979-11-5816-034-0 03810
산문집/비소설
정상
14,300원

오늘 같은 날, 딱 어울리는 식당 없을까?
당신의 아름다운 순간을 더욱 빛내줄 음식점을 소개합니다

아침 점심 저녁. 하루에 세끼 식사를 모두 잘 챙겨 먹는다면 좋겠지만 현실은 하루에 겨우 한두 끼 챙겨 먹을까 말까 한 요즘, 그럴수록 한끼 식사에 대한 소중함은 더욱 깊어져 간다.
혼자 먹는 밥부터 친구와 함께하는 저녁식사 그리고 오랜만에 만나는 부모님과의 식사 자리까지……. 물론, 좋은 날에는 좋은 음식과 함께해야 하는 법이다.
이 책은 우리가 살면서 맞닥뜨리게 되는 다양한 상황 속에서 최고의 한끼를 즐기기 위해 음식점을 찾아 헤매는 히치하이커들을 위한 안내서이다. 때로는 영화 같고 때로는 드라마 같은 26가지 상황에 딱 어울리는 음식점 60곳을 소개한다.
에세이_ 한가람
<이소라의 FM음악도시>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윤하의 내 집으로 와요> <최강희의 야간비행> <박명수의 라디오쇼> 외 다수의 라디오 프로그램 작가.

식당 소개_ 박돼지
상황에 맞춰 맛집을 추천하는 데 천부적인 재능이 있으나 그런 직업이 현실 세계에 없는 관계로 평범하게 회사에 다닌다. 잘 먹고 맛있게 먹으면서. 소망이 있다면 당신도 나만큼 맛있게 먹는 것.
★ 차례

prologue 부디, 단 한끼라도 04



혼자

눈 오는 밤. 혼자라도 술 한잔하고 싶다면
길손 16 옥타 18

한밤의 야식타임. 새벽 맛집을 찾아라!
개화옥 22 버터핑거 팬케이크 24

도시락 쌀 줄 모르나요? 여기서 사가세요
기꾸 28 카페 샌드박 30

아프고 나서 꼭 먹어요, 건강한 음식
루이쌍끄 34 탐라식당 36

혼자 먹는 집밥의 추억
오로지 김치찌개 40 메시야 42 함바그또 카레야 44



둘이서

소개팅 후 커피를 좋아하는 그녀와 함께 가고 싶다
앤트러사이트 커피로스터 50 고종의 아침 53 도깨비커피집 55

목욕탕 다녀오는 길, 얼큰하고 시원한 게 먹고 싶나요?
을밀대 60 뚜리락칼국시 62

신혼부부, 밥 차리기 싫은 날
쟈니덤플링 70 송추가마골 72 브리오슈 도레 75

베지테리언 메뉴가 있습니다
페트라 84

네가 좋아. 오늘 둘이서만 술 한잔 어때?
몽고네 90 다미 93

한식과 양식, 함께 먹을 수 있어요
오마일 98 중심별곡 101

동네 친구와 간단하게, 무엇이든
망원동 즉석우동 106 신춘 후라이 109 포대포 곱창 112

프러포즈를 한다면
르돌치 1946 116 슈치쿠 119



세 명보다 많아요

부모님과 허물없이 가기 좋은 곳
석신한우 130 상해루 133

어려운 시댁 행사엔
산호 138 로스옥 141

밤새워 마실 거야, 떠들면서 마실 거야!
형제상회·유달식당 146 심야식당 시즌2 주바리 프로젝트 149

아이가 있는 친구와 함께 가요
화전분재예술원 156 한국커피 159

여자친구의 친구들에게 쏜다!
에피세리 꼴라주 164 그랑씨엘·마이쏭 167

가기 싫은 회식, 음식으로라도 위로받고 싶어
우판등심 176 이치에 179



숫자는 상관없다

비 오는 날엔 꼭 가야 돼
남순남 순댓국 186 금산 민속 손칼국수 188 동신화로 191

베트남 음식, 진짜 베트남 음식!
타마린드 196

지루한 일상, 색다른 걸 먹어봐
퓨전 굽는 삼계탕 202 카인드 205

단 게 필요해, 오늘은 엄청 단 걸 먹어버릴 거야!
지유가오카 핫초메 210 에릭케제르 212 르타오 215

할머니가 그리울 땐 할머니 음식
독립문 바지락칼국수 220 시골집 223

빵이 좋아졌어요, 우리 빵 먹으러 갈래요?
롤링핀 228 프릳츠 커피컴퍼니 231

추억이 방울방울, 그리운 맛 옛날 맛
떡존 240 원조 신포닭강정 243 빵장수 단팥빵 246
 우리 이제 뭐 먹으러 가?

오늘도 뭘 먹을지 머뭇거릴 당신을 위한 상황별 식당 모음집

 

 

 

삼시 세끼를 잘 챙겨 먹어야 건강하다는 어른들의 말씀은 바쁜 현대인들에게 그저 사치스럽게만 느껴진다. 그랬던 시절이 있었던 듯도 하지만 흐릿하고, 지금은 하루에 겨우 한두 끼 챙겨 먹을까 말까 한데다 그마저 직장인이라면 점심식사는 업무의 연장선상에 놓여 있어 제대로 챙겨 먹지 못하기 일쑤다. 그러니 더욱더 잘 먹는 느긋한 한끼가 간절해진다. 친구들과 오랜만에 약속을 잡을 때, 모임 약속을 잡을 때도 사뭇 비장해진다. 아무거나 먹을 수 없으니까. 단 한끼라도 맛있는 음식을 먹어야 하니까.

프러포즈를 하는 날, 소개팅 후 데이트 약속을 잡을 때, 혼자 술 한잔하고 싶은 날처럼 특별한 날은 더 그렇다. 그날의 상황과 딱 어울리는 식당에서 딱 어울리는 음식을 먹어 하루를 더욱더 특별하게 만들고 싶다. 머릿속에 그려지는 곳은 있는데 포털 사이트에 검색을 하고 블로그를 찾아 헤매도 여기는 이래서 아닌 것 같고, 저기는 저래서 아닌 것 같고…… 상상 속 그곳과 딱 맞아떨어지는 곳은 쉽사리 나타나지 않는다.

이 책 단 한끼라도 여기에서는 오늘도 상황에 맞춰 알맞은 식당을 찾느라 고생중인 당신에게 상황별 맞춤 음식점을 소개한다. 혼자서 갈지 둘이서 갈지 아니면 여럿이서 갈지. 눈 오는 날 혼자 술 마시고 싶을 때(14), 아프고 나서 건강한 음식이 먹고 싶을 때(32), 소개팅 후 커피를 좋아하는 그녀와 함께 가고 싶은 곳(48), 고기를 좋아하는 나와 채식주의자인 그가 함께 갈 수 있는 곳(84), 동네 친구와 슬리퍼를 직직 끌고 나와 간단하게 먹을 곳(104), 여자친구의 친구들에게 쏘는 날(162) 등 다양한 상황이 소개된다. 그러므로 그저 페이지를 열고 가늠해보면 된다. 어디에 가면 좋을지를.

평소 맛집 탐방을 즐겨 하고 무엇보다 잘 먹는 걸 좋아하는 이 책의 저자들은 주위 사람들에게 상황에 맞는 맛집을 소개해주다가, 식당 정보에 박식한 박돼지 작가가 식당 소개를, 라디오 프로그램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최강희의 야간비행> <박명수의 라디오쇼> 의 한가람 작가가 에세이 부분을 맡아 함께 책을 엮었다.

 

상황에 맞춰 알맞은 식당을 추천해주는 걸 몹시 좋아합니다. 친구가 그 식당에 가서 잘 먹고 오면 제가 만든 것도 아닌데 굉장히 뿌듯해하는 편입니다.

이 재능을 살려 뭔가 하고 싶었지만 세상 그 어디에도 상황별 맛집 가이드라는 직업은 없더군요. 그래서 엮었습니다.

하루의 유일한 식사. 이왕이면 맛있게 하시라고.

오늘의 분위기와 딱 맞는 곳. 오늘의 내 기분과 적절한 곳에서 충분히 즐기시라고.

_ ‘부디, 단 한끼라도’ (4)

 

 

 좋은 날입니다. 그러니까 맛있는 거 먹어요

 

 

에세이 속에서 그려지는 상황들은 풍성하고 현실감이 느껴진다. 친구에서 연인이 되기 전 상황의 남녀와 시댁 식구들 앞에서는 어쩐지 불편해지는 여자, 그리고 프러포즈를 준비하느라 골머리 앓는 남자와 원래는 밥이 좋았지만, 빵을 좋아하는 그 때문에 빵이 좋아진 여자. 그리고 회식 자리에서 입씨름하는 부장과 차장에게 야 이것들아!’ 하고 시원하게 소리치고 싶지만 다만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참아내는 직원까지……. 다음 페이지를 넘겨보면 소개된 식당들은 마치 상황 속 인물들이 어딘가에 앉아 술잔을 기울이거나 식사를 하고 있을 것처럼 적절하다.

이어지는 식당 소개에서는, 각각의 대표 메뉴를 사진과 함께 소개했으며 식당에 직접 가서 먹어본 사람만이 알 수 있을, 메뉴의 양과 가게 회전 속도, 케이터링 서비스와 포장 유무에서부터 라스트 오더 시간까지 상세한 팁들을 정리해두었다. 그 외에도 음식점의 구체적인 주소와 가는 길, 주차 여부까지 정리해두어 책을 보다가 자신의 상황에 맞는 맛집을 발견했다면 얼른 찾아가 상황 속에 젖어들기만 하면 되도록 친절히 안내한다.

으레 그렇듯 식사 약속을 잡는 시간. 기대감과 설렘에 이런저런 이야기가 오간다. 그래서 우리 어디 가? 어디에 가든 맛있는 걸 먹자. 맛있는 거 먹자면서 맨날 검색만 할 거야? 약속 날짜는 다가오지만 아직도 어디에 가야 할지 몰라 마음이 어수선하고, 포털 사이트나 블로그를 검색을 하며 하릴없이 시간이 흘러간다. 그런 당신에게 이 책에 소개된 어떤 한 곳이 느낌표가 되어주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누군가와 약속을 잡고 만나기 전의 설렘부터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까지 당신의 좋은 날에 모든 순간이 아름답기를 바란다. 삼시 세끼를 다 잘 챙겨 먹지는 못하더라도, 단 한끼라도 만족할 만한 식사를 한다면 그날의 분위기는 아주 오랫동안 좋은 기억으로 남을 테니까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달출판사 031-955-1921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955-2666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출판 031-955-7979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955-1902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
닫기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찾아오시는길 채용안내 제휴문의 전화번호안내 문학동네카페 문학동네 페이스북 문학동네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