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OOKS > 새로나온 책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
ジェリーフィッシュは凍らない
이치카와 유토
김은모
엘릭시르
2018년 11월 7일 발행
440쪽 | 128*188 | 사륙판 | 무선
978-89-546-5326-8(04
정상
14,000원

제26회 아유카와 데쓰야상 수상작
2017 본격 미스터리 베스트 10 3위

소형 비행선 젤리피시의 장거리 비행 성능을 시험하던 중 밀실 상태인 선내에서 멤버 중 한 명이 시체로 발견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자동 항행 시스템이 망가져 젤리피시는 설산에 갇힌다. 이윽고 희생자는 하나둘 늘어가고……. 상공의 밀실에서 벌어지는 기묘한 연쇄살인! 혜성 같은 신예가 첨예하게 그려내는 새로운 본격 미스터리!
작가 이치카와 유토는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로 아유카와 데쓰야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는 요즘 찾아보기 힘든 정통 본격 미스터리 작품으로, 2017 본격 미스터리 베스트 10 3위에 오른 것은 물론, 다른 미스터리 순위에 올라 평론가와 독자들에게 호평을 얻었다. 애거사 크리스티의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연상케 하는 플롯이 특징인 이 작품은, 진공 기낭이라는 SF적 설정을 접목해,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오마주하는 데 그치지 않고 한발 더 나아가 독자적인 본격 미스터리를 구축했다. 이후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에 등장하는 마리아와 렌을 주인공으로 한 『블루로즈는 잠들지 않는다』, 『글래스버드는 돌아가지 않는다』를 잇따라 발표해 호평을 얻고 있다.
 1976년 가나가와 현 출생, 도쿄 대학교를 졸업했다. 재학중 문예 동아리 소속이었다. 2016년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로 제26회 아유카와 데쓰야상을 수상하며 데뷔했으며, 연말 미스터리 순위까지 올라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 작품은 애거사 크리스티의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연상케 하는 플롯이 특징인 본격 미스터리이다. 진공 기낭이라는 SF적 설정을 접목해,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오마주하는 데 그치지 않고 한발 더 나아가 독자적인 본격 미스터리를 구축했다. 이후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에 등장하는 마리아와 렌 콤비를 주인공으로 한 『블루로즈는 잠들지 않는다』, 『글래스버드는 돌아가지 않는다』를 잇따라 발표해 호평을 얻고 있다.
프롤로그
제1장 젤리피시(Ⅰ) 1983년 2월 7일 15:00~
제2장 지상(Ⅰ) 1983년 2월 11일 07:30~
막간(Ⅰ)
제3장 젤리피시(Ⅱ) 1983년 2월 8일 08:05~
제4장 지상(Ⅱ) 1983년 2월 12일 07:00
막간(Ⅱ)
제5장 젤리피시(Ⅲ) 1983년 2월 8일 18:30~
제6장 지상(Ⅲ) 1983년 2월 12일 15:30~
막간(Ⅲ)
제7장 젤리피시(Ⅳ) 1983년 2월 8일 22:40~
제8장 지상(Ⅳ) 1983년 2월 12일 16:40~
막간(Ⅳ) 독백
제9장 젤리피시(Ⅴ) 1983년 2월 8일 23:50~
제10장 지상(Ⅴ) 1983년 2월 15일 13:30~
막간(Ⅴ)
제11장 젤리피시(Ⅵ) 1983년 2월 9일 01:10~
제12장 지상(Ⅵ) 1983년 2월 15일 16:10~
막간(Ⅵ)
에필로그 1983년 11월 16일

수상 소감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는 현실과 평행우주를 이루는 일종의 어나더월드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근대에 들어 널리 사용됐던 비행선은 내구성이 좋지 않고 속도가 느린 것 외에도 여러 단점 때문에 현재 여객 운송용으로는 거의 이용되지 않는다. 하지만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의 세계 속에서는 진공 기낭이라는 신소재가 발명되어 소형화가 가능해진 덕분에 민간용 기낭식 부유정 젤리피시가 탄생하여 보급화되어 있다. 이런 배경에서 젤리피시를 개발한 개발팀 일행이 차세대 젤리피시의 장거리 비행 성능을 시험하던 중 살인 사건이 발생한다. 장소는 상공의 젤리피시 밀실, 용의자가 특정될 수밖에 없는 조건 때문에 서로를 의심하던 와중, 고립된 설원의 벼랑에 젤리피시가 불시착하고 또다시 연쇄살인이 발생한다. 범인은 누구이며, 개발팀이 숨기고 있는 비밀은 무엇일까.

신예의 대담한 오마주

1억만 부 이상의 판매고를 올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추리소설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쥔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는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소설 중 하나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단한 인기뿐 아니라, 많은 소설들이 오마주하고 새로운 트릭을 파생시켰을 정도로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는 후대 미스터리에 크나큰 영향을 미쳤다. 너무나 유명하여 이제 와서 새로울 것 없는 이야기다. 그러나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는 대담하게도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오마주하여 큰 플롯을 그대로 따라간다. 등장인물이 한 명 한 명 죽임을 당하고, 결국은 모두 살해되어 아무도 남지 않는다는 그 유명한 플롯. 물론 여기서 그친다면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오마주한 수많은 작품 중 하나로 잊힐 것이다. 하지만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는 진공 기낭이라는 신소재가 발명된 어나더월드를 배경으로 하여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하는 한편,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와는 전혀 다른 독자적인 트릭을 만들어냈다. 화제성과 친숙함이라는 오마주의 장점을 그대로 취하고, 기대 이상으로 작품이 가지고 있는 개성을 담뿍 드러냈다는 점에서 이번 대담한 시도는 성공으로 보인다.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의 특기할 만한 점은 개성 넘치는 캐릭터이다. 살인 사건을 수사하는 형사 마리아는 어린 나이에 경관이 된 수재이면서도 덤벙거리고 급한 성격의 소유자다. 상황에 맞지 않는 옷차림은 물론, 어딘가 모자라는 듯한 맹한 모습이 도저히 경관으로서 제대로 일을 해내지 못할 것같이 보이지만 적절한 타이밍에 어디에 숨어 있었나 싶은 예리한 통찰력으로 수사를 밀어붙이는 힘이 있다. 마리아의 파트너이자 부하 경관인 렌은 말수가 적고 차분한 타입이지만 제멋대로인 상사 마리아에게 휘둘리지 않고, 아침 식사까지 챙겨 늦잠에 빠진 마리아를 데리러 갈 정도로 마이페이스인 면이 있다. 개성이 흘러넘치다 못해 약간은 과장되어 보이기까지 하는 이 형사 콤비는 전반적으로 진지하고 어두운 복수극인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에서 분위기를 전환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일견 어울릴 것 같지 않은 형사 콤비 마리아와 렌은 의외로 파트너십이 좋은 편인데,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이후로도 블루로즈는 잠들지 않는다, 글래스버드는 돌아오지 않는다에도 등장할 예정이다.

차세대 본격 미스터리 작가 등장

아유카와 데쓰야상은 일본 출판사 도쿄소겐샤가 주최하는 신인 문학상이다. 1990년부터 시작된 이 상은 아시베 다쿠, 가노 도모코, 곤도 후미에 등 걸출한 신인들을 발굴해내며 일본 미스터리를 대표하는 신인 작가 등용문으로 자리잡았다. 아유카와 데쓰야상은 다양한 장르의 수상작들을 배출했는데, 그중에서도 본격 미스터리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 본격 미스터리상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이치카와 유토는 본격 미스터리 젤리피시는 얼어붙지 않는다로 제26회 아유카와 데쓰야상을 수상하여 화려하게 데뷔했다. 본격 미스터리 대작을 오마주하는 대담함을 보일 뿐 아니라 독창적인 세계관을 시리즈화하여 지난 2년 사이에 세 종이나 되는 본격 미스터리 신작을 발표할 정도로 열의에 차 있는 작가이기도 하다. 본격 미스터리 신간이나 본격 미스터리를 주로 쓰는 신인 작가가 좀처럼 등장하지 않는 요즘 이런 아유카와 데쓰야상의 역사를 계승하는 신인 작가로 이치카와 유토를 주목해도 좋겠다.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달출판사 031-955-1921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955-2666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출판 031-955-7979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955-1902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
닫기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찾아오시는길 채용안내 제휴문의 전화번호안내 문학동네카페 문학동네 페이스북 문학동네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