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OOKS > 브랜드별 도서 > 글항아리
이중톈 중국사 10-삼국시대 - (삼국시대)
易中天中國史 10
이중톈
글항아리
2018년 5월 14일 발행
276쪽 | 145*205 | 무선
978-89-6735-517-3 03
정상
14,000원

중국 역사에서 위.촉.오로 대표되는 삼국시대는 아마 중국 역사 시대 가운데 대중에게 가장 친숙하고 잘 알려져 있는 시대일 것이다. 손권, 유비, 조조, 관우, 제갈량 등 중국 역사를 잘 모르는 사람도 이름을 들으면 아는 인물이 등장하고 삼고초려, 도원결의 등 유명한 고사가 탄생하기도 한 시대다. 고로 대중은 자연스레 삼국시대를 중국 역사에서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인 시대라고 인식하고 있다.

그러나 이중톈이 삼국을 바라보는 관점은 이와 조금 다르다. 중국 CCTV의 인문 강연 프로그램 백가강단에서 ´삼국지 강의´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중국 학계의 거인으로 우뚝 선 사학자 이중톈이 사실 삼국은 중요한 시대가 아니었다고 한다면?

총 36권 완간으로 예정되어 있는 이중톈 중국사 시리즈 가운데 제2부 ´제1제국´에 속하는 열 번째 책이다. 제국시대는 2132년이나 계속되어 중국사 전체 3700년 중 약 60퍼센트를 차지할 만큼 긴 역사다. 그중 제2부 ´제1제국´에서는 800년의 역사를 펼쳐내는데, 7~9권에서 진秦나라와 진晉나라, 전한과 후한을 거쳐 이번 10권 삼국시대에 이어 11권과 12권에서는 위진남북조 시대를 다룬다.
지은이/ 이중톈易中天
중국 대륙 최고의 역사 고전 해설가.
1947년 후난성 창사長沙에서 태어나 1981년 우한武漢 대학을 졸업하고, 우한 대학, 샤먼廈門 대학에서 교편을 잡기도 했다. 현대적 시각으로 역사와 고전을 풀어내 중국인의 자화상을 그리는 역사학자이자 베스트셀러 저술가로, 문학, 예술, 심리학, 인류학, 역사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저술에 힘쓰고 있다. 2006년 중국중앙텔레비전방송CCTV의 "백가강단"이라는 인문 강연 프로그램에서 "한나라 시대의 풍운아들"을 강연하고 2006년 『삼국지 강의』를 발표했는데, 이는 "이중톈 현상"이라는 말을 유행시킬 만큼 큰 반향을 일으켰다. 현재는 『이중톈 중국사』 집필에 몰두하고 있다.
2011년 그간 펴낸 책들이 16권에 달하는 『이중톈 문집』으로 묶였다. 국내에 번역된 저서로는 『삼국지 강의』(전2권) 『독성기』 『품인록』 『제국의 슬픔』 『백가쟁명』 『이중톈, 중국인을 말하다』 『이중톈 국가를 말하다』 『이중톈 미학강의』 『이중톈 정치를 말하다』 등이 있다.

옮긴이/ 김택규
1971년 인천 출생. 중국 현대문학 박사. 한국출판산업진흥원 중국 저작권 수출 분야 자문위원. 출판 번역과 기획에 종사하며 한국외대와 숭실대에서 번역을 가르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이중톈 중국사』 『논어를 읽다』 『내 가족의 역사』 『단단한 과학 공부』 『죽은 불 다시 살아나』 『사춘기』 『아큐정전』 등이 있고 저서로 『번역가 되는 법』이 있다.
차례
제1장 원소가 막을 올리다
대학살을 벌이다
막을 올린 인물
늑대를 집에 끌어들이다
문벌에서 군벌로
조조의 등장

제2장 조조가 채찍을 휘두르다
천자를 맞이하다
조조와 원소의 결별
장수를 항복시키다
유비를 놓치다
관도대전

제3장 손권과 유비의 동맹
형주의 구원 요청
제갈량이 세상에 나오다
노숙의 계획
손권의 결단
적벽대전

제4장 천하를 셋으로 나누다
황제가 아니라 왕이라 칭하다
유비가 촉으로 들어가다
형주 토벌
맥성으로 가다
이릉대전

제5장 제갈량의 통치
유비가 아들을 맡기다
제갈량의 집권
촉한의 멸망
동오의 길
다른 길, 같은 결과

제6장 도원결의의 꿈에서 깨다
천년의 꿈
다시 손권을 말하다
다시 유비를 말하다
다시 제갈량을 말하다
다시 조조를 말하다

저자 후기 │ 언제쯤 삼국을 잊게 될까
옮긴이의 말 │ "삼국연의"가 아니라 "삼국시대"를 보라
부록 │ 본문에 언급된 삼국시대 사건 연표
‘삼국연의’가 아니라 ‘삼국시대’를 보라!
이중톈의 시각으로 삼국시대 바로 읽기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서 오직 진실에 다가간 역사만을 볼 것이다” 



중국 역사에서 위·촉·오로 대표되는 삼국시대는 아마 중국 역사 시대 가운데 대중에게 가장 친숙하고 잘 알려져 있는 시대일 것이다. 손권, 유비, 조조, 관우, 제갈량 등 중국 역사를 잘 모르는 사람도 이름을 들으면 아는 인물이 등장하고 삼고초려, 도원결의 등 유명한 고사가 탄생하기도 한 시대다. 고로 대중은 자연스레 삼국시대를 중국 역사에서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인 시대라고 인식하고 있다. 
그러나 이중톈이 삼국을 바라보는 관점은 이와 조금 다르다. 중국 CCTV의 인문 강연 프로그램 백가강단에서 ‘삼국지 강의’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중국 학계의 거인으로 우뚝 선 사학자 이중톈이 사실 삼국은 중요한 시대가 아니었다고 한다면? 

삼국은 중요한 시대가 아니었다?
이중톈은 “삼국은 중국사 전체에서 진나라의 천하통일이나 춘추전국시대의 백가쟁명에 비하면 중요성이 형편없이 떨어지는 사건들로 점철된 시기”였다고 한 인터뷰에서 이야기한 바 있다. 그는 그 이유에 대해 많은 사람이 접하는 삼국 역사가 대부분 픽션인 『삼국연의』이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있다. 나관중이 쓰고 이후 청나라 모성산, 모종강 부자가 여러모로 수정을 가한 『삼국연의』는 삼국을 충의와 간사함의 투쟁사로 오도하고 계책, 음해, 술수, 모략을 당시 인물들의 보편적인 형태로 덧씌웠다고 이야기한다. 
예를 들어 정인군자였던 주유와 제갈량은 『삼국연의』에서는 꿍꿍이속이 있는 소인배로 그려지고,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삼고초려에 얽힌 고사도 진실과는 사뭇 다르다. 사람들은 ‘삼국’의 역사를 바로 보고 이해하려 하기보다는 『삼국연의』의 드라마틱한 요소에 더욱 관심을 갖고 흥미진진한 요소들이 끝없이 반복·변주되기를 바란다는 것이 이중톈의 주장이다. 이중톈은 지금껏 없던 새로운 시각으로 삼국을 바라보고자 한다. 예를 들어 삼고초려의 고사에서는 ‘제갈량이 정말 가서 만날 수만 있고 부를 수는 없는 존재였을까? 그렇다면 어째서 그는 자청해서 유비를 만나러 갔던 걸까? 그는 이미 유비를 만난 적이 있는데 유비가 또 굳이 삼고초려를 할 필요가 있었을까?’ 등의 의문을 제기하고, 이를 간접적으로 증명하는 일화도 제시한다. 

이중톈이 밝힌 삼국의 새로운 역사 
이번에 출간된 『삼국시대』는 총 36권 완간으로 예정되어 있는 이중톈 중국사 시리즈 가운데 제2부 ‘제1제국’에 속하는 열 번째 책이다. 제국시대는 2132년이나 계속되어 중국사 전체 3700년 중 약 60퍼센트를 차지할 만큼 긴 역사다. 그중 제2부 ‘제1제국’에서는 800년의 역사를 펼쳐내는데, 7~9권에서 진秦나라와 진晉나라, 전한과 후한을 거쳐 이번 10권 삼국시대에 이어 11권과 12권에서는 위진남북조 시대를 다룬다. 
독자들은 이중톈이 펼쳐내는 삼국을 접하고 놀랄지도 모른다. 『삼국연의』에서 보여준 계책, 음해, 술수, 모략 등 독자의 구미를 당길 만한 요소에서 한발 물러나, 역사 그 자체의 진실에 한걸음 더 다가가고자 했기 때문이다. 약 60년의 삼국 역사에서 이중톈이 읽어내고자 한 바는 삼국시대 역사의 본성이다. 후한이 저물고 새로운 세기의 막을 연 인물인 원소에서 시작해 조조의 등장과 관도대전, 적벽대전, 이릉대전 등 이 시대 3대 전쟁을 거쳐 제갈량의 시대가 오고 삼국이 모두 망하기까지 삼국의 역사는 크게 보면 전반은 조조와 원소의 노선 투쟁이고, 후반은 조조, 촉한, 동오의 권력 투쟁이다. 독자들은 아마도 자신이 그리고 있던 삼국시대상이 많이 바뀌는 경험을 할 것이다. 그 대신 최대한 진실에 다가간 진짜 역사를 읽을 수 있을 것이다.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달출판사 031-955-1921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955-2666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출판 031-955-7979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955-1902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
닫기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찾아오시는길 채용안내 제휴문의 전화번호안내 문학동네카페 문학동네 페이스북 문학동네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