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OOKS > 새로나온 책
차라리 재미라도 없든가 - (읽어본다)
남궁인
난다
2017년 12월 30일 발행
반양장본 | 336쪽 | 210*138mm
979-11-88862-00-9
산문집/비소설
정상
15,000원

난다의 >읽어본다<
『차라리 재미라도 없든가』

의사이자 에세이스트인 남궁인의 책읽기에 대한 책일기


이 책은 의사이자 에세이스트인 남궁인이 2017년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매일같이 써나간 책일기다. 이후인 7월 1일부터 12월의 오늘까지는 저자가 관심으로 읽고 만진 책들의 리스트를 덧붙였다.

『차라리 재미라도 없든가』는 남궁인의 책에 대한 집요함이 아주 밀도 있게 드러난 독서일지 같은 책이다. 의사인 그가 환자의 차트를 쓰듯 써나간 일종의 책에 관한 차트랄까. 잘 아는 것은 잘 안다 하고 모르는 것은 잘 모른다 하는 솔직함에서 이 책은 신빙성을 더하게 된다. 이 사람이 이 책은 잘 알아서 우리가 잘 몰랐던 이런 정보까지 깊이 있게 주는구나, 이 사람이 이 책은 잘 몰랐는데 이 책을 알기까지의 과정을 우리에게 낱낱이 고함으로 더 정확하게 알게 해주는구나, 하는 유연성 있는 남궁인의 책읽기 태도는 우리에게 열린 독서로서의 그 품을 더 크고 더 깊이 확장시키기에 여념이 없어 보인다.
남궁인
학창 시절 국어 교과서를 읽다가 평생 글쓰는 사람이 되기로 정했다. 남을 울게 만든다고 자신이 울다가 『만약은 없다』와 『지독한 하루』를 출간했다. 본업은 응급의학과 의사지만, 책이 손에 들려 있지 않으면 불안해지는 병을 앓고 있다. 아름다운 문장을 적은 사람의 글이라면 효자손으로 등을 긁는 이야기도 읽는다. 20년째 글로 전해지는 감정보다 아름다운 것은 없다고 믿고 있다.
2017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12월의 오늘
에필로그
난다의 >읽어본다<
차라리 재미라도 없든가
의사이자 에세이스트인 남궁인의 책읽기에 대한 책일기
 
매일 한 권의 책을 만지는사람들이 매일 한 권의 책을 기록하는이야기 >읽어본다<
출판사 난다에서 새롭게 시리즈 하나를 론칭합니다. ‘읽어본다라는 이름에서 힌트를 얻으셨겠지만 쉽게 말해 매일같이 써보는 독서일기라 하겠습니다. 이때 덜컥, 하고 걸리는 대목이 있으실 겁니다. 아마도 매일독서일기이 세 개의 키워드일 텐데요, 그리하여 어떻게 매일 한 권의 책을 다 읽고 그 리뷰를 쓸 수 있느냐 하는 의구심 또한 크실 텐데요, 그러니까 이 시리즈는 이렇게 만들어졌다고 보시면 이해가 빠르실 듯합니다. ‘매일같이 만지는사람들이 자유자재로 책에 대한 기록을 남겨본 것뿐이다, 라고 말이지요.
시리즈마다 공통된 구성은 이렇습니다. 커플일 경우 책의 좌우 페이지 중 한 방향을 정합니다. 그리고 11일부터 630일까지 매일같이 써나갑니다. 1231일까지 해서 그 1년을 다 담아낸다면 참도 좋으련만, 만약 그랬다가는 2017년 한 해의 독서 트렌드를 2018년에나 목도해야 하는 뒷북을 경험해야 하는데다 무엇보다 책이 무거워서 들 수가 없겠다는 판단이 들었습니다. 각각 365페이지만 해도 대략 800페이지에 육박하고 말 거였거든요. 커플일 경우 책의 권수로 따지고 보자면 것도 일인당 180, 겹치는 책을 포함해서 대략 360권을 소개하는 것이 되기에 얼추 1년 치가 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이후 71일부터 책이 나오기 직전의 오늘까지는 이들이 만져본책의 리스트를 그대로 소개했습니다. ‘매일이라는 기획자의 굴레에서 자유로워지자 리스트의 개수는 들쑥날쑥해졌지만 이는 그 자체로 건강한 먹성 아닌 책성을 그대로 드러냈습니다. 그 자체만으로도 책을 즐겨 읽고 또 어떤 책을 골라 읽어야 할지 모르는 이들에게 귀한 책의 메뉴판이 될 거라 가늠했습니다.
 
특별한 특정 사람들 말고 평범한 보통 사람들이 생활화하는 독서일기를 꿈꾼다!
시리즈를 기획하게 된 데는 아주 소박하지만 원대한 꿈을 품기도 해서였습니다. 우리 어릴 적에 누구나 독서일기를 쓰며 자랐는데, 그것도 숙제로 선생님의 참 잘했어요마크가 찍힌 도장을 받아가며 책가방 속에 넣고 다니기도 하였는데, 어느 순간 그 노트가 어디로 다 사라져버렸는지 그 단어를 입 밖으로 꺼내는 이들을 만나기 힘들어졌다 싶었던 거지요. 물론 책읽기를 주업으로 하거나 책읽기의 달인이다 싶은 분들의 독서 리스트는 책으로 여전히 쏟아져나오고 있지만 기획자로서의 저는 그랬답니다. ‘특별한 특정 사람들 말고 평범한 보통 사람들이 생활화하는 독서일기가 대중화되어야 책 시장이 보다 다양해지고 책 문화가 보다 풍요로워지며 책 인구가 보다 팽창할 거라고 말이지요. 그리하여 시작하게 된 난다의 >읽어본다< 시리즈. 책이 내 생활 속에 어떻게 스미어 있는지, 책이 내 일상과 어떻게 맞닿아 있는지 그 과정을 솔직담백하게 적어주면 좋겠다, 하는 기획자의 주문 속에 선보이게 된 다섯 권의 >읽어본다< 그 리스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뮤지션이자 책방무사 운영자 요조의 눈이 아닌 것으로도 읽은 기분, 의사이자 에세이스트인 남궁인의 차라리 재미라도 없든가, 시인 장석주 박연준 부부의 내 아침 인사 대신 읽어보오, 북카페이자 서점인 카페꼼마 장으뜸 대표와 문학동네 강윤정 편집자 부부의 우리는 나란히 앉아서 각자의 책을 읽는다, 예스24 김유리 MD와 매일경제 문화부 김슬기 기자 부부의읽은 척하면 됩니다. 한 권 한 권에 대한 소개는 아래에서 보다 집중적으로 하겠습니다.
 
★『차라리 재미라도 없든가
의사이자 에세이스트인 남궁인의 책읽기에 대한 책일기
이 책은 의사이자 에세이스트인 남궁인이 201711일부터 630일까지 매일같이 써나간 책일기입니다. 이후인 71일부터 12월의 오늘까지는 저자가 관심으로 읽고 만진 책들의 리스트를 덧붙였지요. 응급의학과 의사로서의 삶도 상상 초월로 바쁠 텐데 매일같이 책읽기에 책일기라니…… 하고 걱정을 하려다 이내 그 마음을 접었습니다. 남궁인이 앞서 낸 두 권의 에세이만 보더라도 그의 이 그의 과 그 보폭을 함께한다는 걸 알아차리기에 충분했으니까요.
그리하여 엿보게 된 그의 일상 속 책이라는 물성의 종류는 실로 어마어마한 무게를 가진 것들이었습니다. 우리가 흔히 고전이라 부르는 유의 책들을 기본으로 그가 전공한 분야의 책들 뿐 아니라 특유의 애정과 관심으로 읽어오는 문학 전반 도서에 이르기까지 그 리스트가 매일같이 만지는 책이라고 보기에 어마어마한 에너지를 자랑하는 것투성이었으니까요.
이게 과연 매일 읽기 도서로 가능했을까 싶으면서도 끄덕끄덕 절로 이 기록에 머리를 조아리게 된 건 환자의 생과 사를 쥐고 있는 것처럼 책읽기에도 그 의무와 책임을 다하고 있는 남궁인이라는 사람의 태도가 그대로 비쳐졌기 때문입니다. 어쨌거나 그는 매사에 열심히 사는 사람임이 맞았습니다. 모든 책에 목숨을 거는 사람임이 맞았습니다. 자신의 글쓰기에 있어 그 뼈를 단단하게 하고 살을 탄력 있게 붙이며 내장 기관을 원활하게 돌아가게 만드는 그 원천이 실은 남이 쓴 책에 있음을 너무 잘 아는 사람임이 맞았습니다. 그는 그렇게 책을 애용하고 이용할 줄 아는 사람임이 맞았습니다.
차라리 재미라도 없든가는 남궁인의 책에 대한 그런 집요함이 아주 밀도 있게 드러난 독서일지 같은 책입니다. 의사인 그가 환자의 차트를 쓰듯 써나간 일종의 책에 관한 차트랄까요. 잘 아는 것은 잘 안다 하고 모르는 것은 잘 모른다 하는 솔직함에서 이 책은 신빙성을 더하게 됩니다. 이 사람이 이 책은 잘 알아서 우리가 잘 몰랐던 이런 정보까지 깊이 있게 주는구나, 이 사람이 이 책은 잘 몰랐는데 이 책을 알기까지의 과정을 우리에게 낱낱이 고함으로 더 정확하게 알게 해주는구나, 하는 유연성 있는 남궁인의 책읽기 태도는 우리에게 열린 독서로서의 그 품을 더 크고 더 깊이 확장시키기에 여념이 없어 보였습니다.
좋다 나쁘다 이 두 가지로 뚝 잘라 말한 적은 없고, 그 이면에 그 좋고 나쁨의 이유를 제각각 다 대기도 하였지만, 특히 남궁인은 제가 읽은 책들에 대한 특유의 싫은 소리또한 감추거나 삼키지 않았습니다. 일기의 특성상 훔쳐볼 이를 고려해서 눈치 보는 일은 읽기의 재미를 뿌옇게 흐려버리는 일임과 동시에 책을 읽는 독자라면 누구나 자기만의 소감을 있는 그대로 말할 수 있어야 하는 법, 해서 남궁인은 특유의 어린이다운천진함으로 책들마다 돋보기를 들이밀어 호기심을 표출하고 궁금증을 늘어놓기도 합니다. 자기 눈에 들고 자기 마음에 너무 드는 작가나 스토리를 만났을 때는 그야말로 좋아서 죽습니다. 자기 눈에 조금 이해가 되지 않고 자기 마음에 조금 엇박을 내는 작가나 스토리를 만났을 때는 여지없이 물음표를 꺼내듭니다. 이는 제 안의 뜨거움 없이는 표출되지 못할 애정일 터, 그때 다시금 이런 생각을 더하게도 되는 겁니다. 이렇게 말하기까지 남궁인은 이 책을 몇 번이나 읽어야 했을까. 더 많이 사랑하는 이에게 우린 늘 패배하지요. 짐작하는 것보다 훨씬 더 깊이 책 한 권 한 권을 들여다봤겠구나 하는 마음에 확신을 든 건 이 때문이기도 했습니다.
이 책을 다 읽고 여러분들이 저마다의 일기장에 이 한 구절을 남기셨으면 하는 마음 큽니다. 그러니까 나도 책읽기에 대한 책일기를 써봐야지 하는 시도의 말이자 다짐의 말이요. 쓰다 보면 나란 사람이 보이게 됩니다. 내가 쓴 글들로 말미암아 내가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내 생활의 정수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세상살이에서 가장 어려운 게 나란 사람의 주제파악이 아니던가요. 책은 우리에게 그걸 알려주지요. “읽기라는 행위로 나의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갈 수 있다는 자신감 속에 또한 우리를 희망으로 살게 한다지요. 참고로 이 책의 제목은 책일기에 분량 조절을 할 수 없게끔 들쑥날쑥한 책읽기의 짜릿함을 선사한 모든 책들에 대한 일종의 헌사가 아닐까 합니다.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달출판사 031-955-1921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955-2666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출판 031-955-7979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955-1902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
닫기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찾아오시는길 채용안내 제휴문의 전화번호안내 문학동네카페 문학동네 페이스북 문학동네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