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OOKS > 브랜드별 도서 > 난다
받아쓰기-내가 머문 아이오와 일기 - (걸어본다 10 아이오와)
김유진
난다
2017년 1월 25일 발행
반양장본 | 220쪽 | 211*139mm | 286g
9791196003005
산문집/비소설
정상
13,000원

김유진 작가의 에세이 『받아쓰기』는 그 부제 "내가 머문 아이오와 일기"에서 짐작할 수 있듯 아이오와에서 머문 3개월 동안의 일상을 매일같이 일기로 기록한 에세이다. 2015년 8월 22일부터 11월 11일까지, 33개국에서 온 34명의 시인, 소설가, 번역가와 함께 문학으로 책으로 어울렸던 기록의 결과물이다. "일기"라는 장르의 특성상, 그보다 김유진 작가의 기질적 특성상, 『받아쓰기』는 그 어떤 과장된 감정적 흐름도 없고 과대하게 포장된 일상도 없고 다만 "있음"의 "있음"을 정확하게 적어감으로써 읽는 우리들로 하여금 보다 자유롭게 저만의 그림을 그리도록 유도한다. 때문에 한 페이지 한 페이지 읽어나가는 맛이 담백하면서도 묘하게 슴슴한데, 조미료와 같은 그 어떤 가공물이 첨가되지 않았다는 확신 앞에서 그 뒷맛이 무척이나 건강하게 남는다.


김 유 진
1981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명지대학교 문예창작학과 및 동대학원 석사과정을 졸업했다. 2004년『 문학동네』를 통해 등단했다. 소설집『 늑대의 문장』『 여름』, 장편소설『 숨은 밤』이 있다.

그림┃김 란
일러스트레이터.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를 졸업했고, 영국 Kingston University에서 일러스트레이션 석사과정을 마쳤다. 『ELLE』에서 프리랜서 아트디자이너로 일하며 여러 잡지와 브랜드를 통해 그림 혹은 디자인 작업을 선보이는 중이다. 꾸준히 개인 작업을 해오고 있으며 영국과 뉴욕에서 소규모 그룹전에 참여한 바 있다.
2015년 8월 21일 금요일 … 10
2015년 8월 22일 토요일 … 13
2015년 8월 23일 일요일 … 17
2015년 8월 24일 월요일 … 21
2015년 8월 25일 화요일 … 23
2015년 8월 26일 수요일 … 25
2015년 8월 27일 목요일 … 27
2015년 8월 28일 금요일 … 31
2015년 8월 29일 토요일 … 35
2015년 8월 30일 일요일 … 37
2015년 8월 31일 월요일 … 40
2015년 9월 1일 화요일 … 43
2015년 9월 2일 수요일 … 46
2015년 9월 3일 목요일 … 48
2015년 9월 4일 금요일 … 50
2015년 9월 5일 토요일 … 54
2015년 9월 6일 일요일 … 56
2015년 9월 7일 월요일 … 59
2015년 9월 8일 화요일 … 64
2015년 9월 9일 수요일 … 67
2015년 9월 10일 목요일 … 69
2015년 9월 11일 금요일 … 71
2015년 9월 12일 토요일 … 73
2015년 9월 13일 일요일 … 78
2015년 9월 14일 월요일 … 81
2015년 9월 15일 화요일 … 82
2015년 9월 16일 수요일 … 84
2015년 9월 17일 목요일 … 86
2015년 9월 18일 금요일 … 88
2015년 9월 19일 토요일 … 92
2015년 9월 20일 일요일 … 94
2015년 9월 21일 월요일 … 97
2015년 9월 22일 화요일 … 98
2015년 9월 23일 수요일 … 100
2015년 9월 24일 목요일 … 105
2015년 9월 25일 금요일 … 108
2015년 9월 26일 토요일 … 111
2015년 9월 27일 일요일 … 114
2015년 9월 28일 월요일 … 116
2015년 9월 29일 화요일 … 119
2015년 9월 30일 수요일 … 122
2015년 10월 1일 목요일 … 124
2015년 10월 2일 금요일 … 126
2015년 10월 3일 토요일 … 128
2015년 10월 4일 일요일 … 130
2015년 10월 5일 월요일 … 133
2015년 10월 6일 화요일 … 135
2015년 10월 7일 수요일 … 137
2015년 10월 8일 목요일 … 142
2015년 10월 9일 금요일 … 143
2015년 10월 10일 토요일 … 145
2015년 10월 11일 일요일 … 149
2015년 10월 12일 월요일 … 151
2015년 10월 13일 화요일 … 153
2015년 10월 14일 수요일 … 155
2015년 10월 15일 목요일 … 157
2015년 10월 16일 금요일 … 159
2015년 10월 17일 토요일 … 161
2015년 10월 18일 일요일 … 164
2015년 10월 19일 월요일 … 165
2015년 10월 20일 화요일 … 167
2015년 10월 21일 수요일 … 169
2015년 10월 22일 목요일 … 172
2015년 10월 23일 금요일 … 174
2015년 10월 24일 토요일 … 176
2015년 10월 25일 일요일 … 178
2015년 10월 26일 월요일 … 180
2015년 10월 27일 화요일 … 182
2015년 10월 28일 수요일 … 184
2015년 10월 29일 목요일 … 186
2015년 10월 30일 금요일 … 187
2015년 10월 31일 토요일 … 189
2015년 11월 1일 일요일 … 191
2015년 11월 2일 월요일 … 193
2015년 11월 3일 화요일 … 197
2015년 11월 4일 수요일 … 199
2015년 11월 5일 목요일 … 201
2015년 11월 6일 금요일 … 205
2015년 11월 7일 토요일 … 206
2015년 11월 8일 일요일 … 207
2015년 11월 9일 월요일 … 209
2015년 11월 10일 화요일 … 211
2015년 11월 11일 수요일 … 213

작가의 말
2016년 12월 23일 금요일 … 217
난다의 >걸어본다<10 아이오와
김유진 에세이 받아쓰기
 
 
세계가 한 학급으로 이루어졌다면?”
아이오와 국제 창작 프로그램을 통해 내가 머문 아이오와 일기
 
여행이 아닌, 관광이 아닌, 바야흐로 산책. 느긋한 마음으로 이곳저곳을 거닐 줄 아는 예술가들의 산책길을 뒤따르는 과정 속에 저마다의 를 찾아보자는 의도로 시작된 난다의 걸어본다 열번째 산책지는 바로 아이오와입니다.
아이오와라고 하면 그곳이 어디일까 낯설어 할 분들도 꽤 되실 텐데요, 미국 중서부에 위치한 이 작은 동네의 이름이 비교적 문단 안팎에 널리 알려진 데는 아마도 아이오와 국제 창작 프로그램(International Writing Program)이 큰 역할을 했을 겁니다. IWP1967년 시작된 아이오와 시 주관의 국제적인 문학 레지던시 프로그램으로 매년 각국을 대표하는 글쟁이들이 3개월 동안 아이오와 대학교 내의 같은 호텔에서 머물며 창작과 토론, 낭독회 등에 참여하는 일련의 과정을 말합니다. 해마다 권위를 더해가는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자 하는 예술가들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는데, 지난 2015년 한국을 대표한 예술가는 김유진 작가였습니다. 김유진 작가는 지난 2004문학동네를 통해 등단한 이후 소설집 늑대의 문장』 『여름, 장편소설 숨은 밤을 출간하여 그만의 독특한 자기세계를 구축한 바 있고, 현재는 소설쓰기와 더불어 번역에도 매진하고 있습니다.
김유진 작가의 에세이 받아쓰기는 그 부제 내가 머문 아이오와 일기에서 짐작할 수 있듯 아이오와에서 머문 3개월 동안의 일상을 매일같이 일기로 기록한 에세이입니다. 2015822일부터 1111일까지, 33개국에서 온 34명의 시인, 소설가, 번역가와 함께 문학으로 책으로 어울렸던 기록의 결과물입니다. ‘일기라는 장르의 특성상, 그보다 김유진 작가의 기질적 특성상, 받아쓰기는 그 어떤 과장된 감정적 흐름도 없고 과대하게 포장된 일상도 없고 다만 있음있음을 정확하게 적어감으로써 읽는 우리들로 하여금 보다 자유롭게 저만의 그림을 그리도록 유도합니다. 때문에 한 페이지 한 페이지 읽어나가는 맛이 담백하면서도 묘하게 슴슴한데, 조미료와 같은 그 어떤 가공물이 첨가되지 않았다는 확신 앞에서 그 뒷맛이 무척이나 건강하게 남습니다. 어쩌면 우리들에게 문학이라는 자의식이 너무 과하게, 그럼에도 너무 빤하게 포장되어온 것은 아닌가 오히려 이를 되짚어보게 하니 말입니다.
걸어본다 아이오와라고 했지만 이 책에는 아이오와에 대한 일절의 정보가 들어 있지 않습니다. 김유진 작가가 걸어본 3개월 동안 아이오와는 관광지가 아니라 삶의 터전이 되어주었기 때문입니다. 대신 그 시간 동안 작가의 곁에 머문 동료 작가들과의 소소한 일상이 드라마를 보듯 선명하게 펼쳐집니다. 언어를 초월하고 성별을 초월하고 인종을 초월하여 한 공간에서 한데 섞여 벌어지는 일련의 이야기들을 보고 있자면 모국어라는 것이 과연 무엇인가, 언어적인 부분을 많이 생각하게 됩니다. 이 책을 읽고 분명하게 알게 되는 사실이라면 어떤 나라에서 누군가의 나라로. 그곳은 아주 먼 곳이면서, 동시에 더이상 멀지 않은 곳이라는 받아들임, 아마도 그에 가까운 심정일 것입니다.
이 책을 재미나게 읽는 요령이랄까, 팁을 하나 드리자면 책 커버를 벗겨 안쪽에 그려진 사람들의 캐리커처를 짚어가며 보시라는 말씀입니다. 걸어본다 시리즈는 책 커버 안쪽에 늘 산책 지도를 담아왔던 참이었는데, 이번 받아쓰기2015년 아이오와 국제 창작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모든 작가들을 소개하는 차원에서라도 보시기 좋게끔 캐리커처 제작을 한번 해보았습니다. 더불어 본문 곳곳에 그림일기 속 그림들처럼 맑은 심성을 고스란히 드러낸 김란 작가의 삽화에도 오래 시선을 두셨으면 합니다. 일기라는 장르에 걸맞게 그림 역시 도통 오버란 걸 안 합니다. 그래서 두고두고 자주자주 보게 되는 것이 아닌가, 이 순정한 마음에 여러 번 미소를 짓게도 됩니다.
특별히 이번 책의 추천사는 최승자 시인의 기록을 담았습니다. 최승자 시인은 1994년 아이오와 국제 창작 프로그램에 한국 대표로 참여하여 그때의 기록을 빼곡하게 기록한 책으로 우리에게 아이오와에 대한 각인을 시켜준 바 있는데요, 현재 그 책 또한 새롭게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후에 출간될 최승자 시인의 아이오와 일기와 김유진 작가의 아이오와 일기를 비교해서 읽는 감흥이 어떨까 기대가 됩니다. 20년 가까운 시간을 뛰어넘는 차이, 그러나 사람과 엮인 삶에서의 깊은 사유는 왠지 그 차이를 느끼지 못하게 할 것도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책의 마지막 일기를 살짝 얹어봅니다. 이 책의 마지막이라지만 끝내 마지막이 아니고 이내 이 책의 시작이라는 것을 보여드릴 수 있을 듯해서입니다.
 
작가들은 모두 다른 나라로 돌아가므로, 출발 시간도 다 달랐다. 나는 작가들 중 가장 일찍 호텔을 나섰다. 야엘에게 메시지가 왔다. 야엘은 텔아비브에 있는 자신의 별장에 대해 말했다. 언제든 오고 싶을 때 올 수 있어. 와서 글을 써도 좋아, 라고 말했다. 나는 이곳에 오기 전까지 단 한 번도 텔아비브나 스톡홀름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 그러나 이제 모든 것이 달라졌다.” -20151110일 화요일, 211.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달출판사 031-955-1921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955-2666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출판 031-955-7979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955-1902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
닫기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찾아오시는길 채용안내 제휴문의 전화번호안내 문학동네카페 문학동네 페이스북 문학동네 트위터